본문 바로가기
체크 Ra/정치사회

19대 대선 [ 반기문 문재인 이재명 ] 과연 누가 대권을 ~

by 티&라다 2016. 12. 3.

19대 대선 [ 반기문 문재인 이재명 ] 

과연 누가 대권을 ~


현 지지율에서 3명으로 압축이 되고 있는데

과연 누가 대권을 잡을지 ~

19대 5년은 너무도 중요한 시기이기에 

선진정치.선진경제.선진복지등 선진국으로 올라갈수 있는 철저한 틀을 만들어야 하는시기이며

북한 5차 핵실험 이후 대북제제 & 남북전쟁이 일어날수 있는 시기이기에 너무 중요하다는 점


관련글 ▶ 남한 북한 전쟁 [ 김정은 정권 몰살 선제타격 가능성 ]

관련글 ▶ 이재명 대선후보 [ 지지율 급등 ] 반짝일까 ? 아님 ~ 

관련글 ▶ 고금리 폐해 쓰러져가는 대한민국 [ 글로벌 경제위기 준비해야 ]

관련글 ▶ [ 글로벌 경제위기 준비해야 ] 국내 경제 내실화 빠르게 다져야


반기문 

19대 대선후보로 나오려 한다는 사실만으로도 반가운 이유가

국내 기존 정치인 중에서 대통령 될만한 후보가 안보인다는 점 아니 ~  정쟁만을 일삼는 정치에 찌듯 인물들이

대권을 바라면서 후보로 나오려 한다는게 암울했다는 점에서

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의 결정이 반가운 사람들이 많을거란 점


이재명 [ 지지율 급상승하며 문재인을 밀어낼수 있을듯도 보이긴 한데 ]

이재명 과연 국제적인 감각 & 경제에 대한 어떤 가치관을 가지고 있을지 

이재명도 그냥 아웃 ~ 이런 박원순하고 연대를 선언하다니 ~ 시장급 관료라고 하면 딱 ~ 먼 대선이야

이재명 17% 지지율 나왔을때 ~ 가벼운 모습만 안보였다면 ~ 자기의 단점을 모르고 있으니 못 고치니


문재인 자기가 한말 조차 지키지도 못한 정치인 ~ 반응이 좀 늦는 스타일 이라고 하면 딱 ~


19대 대권을 누가 잡을까? 그 후 가장 중요한 

국가부채.가계부채를 어느 시선으로 보려할까 인데 ~ 과연 우선순위로 둘수있을지 ~ 

우선 순위로 둔 후에 해결할수 있는 실마리를 풀어낼수 있을지 ~ 5년은 너무 짧은 기간이기에

금융권 고금리.미친 부동산 정책.기업들 폭리는 어떤 시선으로 볼지

12년 연속 OECD 자살률 1위 국가 방관.방조.방치한 문제는 어떻게 바라볼지 ~


19대 ~ 5년기간은 

경제성장을 우위에 두는게 아닌 우선 순위를 국내 경제 튼튼한 내실화에 맞춘 후 경제성장을 목표로 해야하기에

내실 다질수 있는 시간에 철저한 준비를 못한다면 글로벌 경제 위기때 치명타를 맞게 될거라는 점 ~

다음정권때 우선 순위를 잘못두면 선진국으로 올라설수 있는 기회를 놓치게 되는 결과와 ~ 10년이상 늦쳐지는 현상 생길수도

글로벌 금리인상시 가계부채 발 치명타 & 부동산 폭락~  일본의 잃어버린 20년 처럼 국내도 10년이상 불황에 늪에 빠질수도 

너무 중요한 5년 대권은 누구 손에 ~ 반기문 이재명 문재인 그외 ? ~


대한민국도 이제

주요직책 후보자에 대한 검증체계가 제대로 갖추어져야 [ 시스템화 ]  

후보로 나서려면

최소 2년전 미리 철저한 검증시스템을 통과하여야만 주요직책 후보등록을 할수있는 시스템화로 나가야 하는데 

기반과 준비도 안된 사람들이 ~ 중요직책을 ~ 앉을 수 있는 현 시스템으로 인하여

효율적이지 못한 예산 운영등으로 인한 예산낭비.국가경쟁력 저하등 심각한 문제가 생김에도 ~ 

정책등 준비 안 된 후보가 당선되어 그자리에 앉아서 공부하며 정책(예산집행)등 수행하는 현실~  

 

반드시 우리나라도 선진국으로 도약하려면 정치권.주요기관장들에 대하여

국가차원에서 후보등록전 철저한 사전 검증 시스템을 제대로 갖추어 [ 후보등록 2년전에 검증체계 통과하여야만 ]

 

짧은 선거 기간동안 네거티브가 아닌 후보의 정책(공약)을 점검하는 선거가 될수있도록 발전해야할 것이다. 

미국 정도의 철저한 사전 후보 검증체계 정도 따라갈수 있어야 ~ 작은 흠으로도 스스로 물러날수 있게 끔 ~


그동안 우리나라 선거형태는

제대로 검증없이 등장한 인물들에 대한 선거기간 동안 검증하는 형태의 선거 ~ 

그로 인하여 정책(공약) 선거가 아닌 비방등 후진국형 선거가 만연되었던 현실 ~ 미래 지향적 제도가 만들어져 벗어나야 할때 








    카벨의 세상이야기 

 




댓글0